Friday , November 22 2019
Home / korea / 내년 환경 규제 앞두고 … 조선 업계 ‘친환경 스마트 십’ 선점 – 국민 일보

내년 환경 규제 앞두고 … 조선 업계 ‘친환경 스마트 십’ 선점 – 국민 일보



내년 국제 해사 기구 (IMO) 의 황산 화물 규제 시행 을 앞두고 국내 조선 업계 가 친환경 선박 및 스마트 십 관련 기술 개발 에 박차 를 가하고 있다. 악화 된 무역 환경 을 감안해 국내 철강 업계 와 손 잡고 미래형 선박 에 필요한 소재 국산화 에도 팔 을 걷어 붙였다.

삼성 중공업 은 최근 연료 전지 적용 원유 운반선 을 세계 최초로 개발 했다. 기존 발전기 엔진 을 액화 천연 가스 (LNG) 를 연료 로 사용 하는 고체 산화물 연료 전지 (SOFC) 로 대체 해 발전 효율 을 높이고 온실 가스 가스 을 크게 줄인 것이다.

기존 아 프라 막스 급 (적재 중량 8 만 ~ 11 만 t) 원유 운반선 의 3㎿ 발전기 엔진 을 연료 전지 로 대체 할 경우 온실 가스 배출량 을 45% 이상 줄일 수 있다. 이는 내연 기관 자동차 약 1 만대 를 줄이는 효과 와 비슷 하다. 고체 산화물 연료 전지 는 LNG 뿐만 아니라 수소 도 연료 로 사용할 수 있어 수소 연료 전지 선박 건조 를 위한 기반 기술 을 확보 했다는 의미 도 있다.

대우 조선 해양 과 현대 상선 은 스마트 십 기술 개발 을 위해 손 을 잡았다. 두 회사 는 사물 인터넷 (IoT) 기반 실시간 서비스 와 선대 운영 을 위한 육상 플랫폼, 경제 운항 솔루션 개발 에 나선다.

IMO 는 2008 년 부터 선박 에서 배출 되는 온실 가스 를 줄이기 위해 단계별 저감 목표 를 정했다. IMO 에 등록 된 모든 선박 은 2008 년 온실 가스 배출량 과 비교해 2015 년 부터 10%, 2020 년 20%, 2025 년 30% 이상 배출 을 감축 해야 한다.

내년 1 월 1 일 부터 시행 하는 ‘IMO 2020’ 은 해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선박 배출 가스 환경 규제 다. 선박 연료 의 황산 화물 함유율 을 현행 3.5% 미만 에서 0.5% 미만 으로 낮추 거나 이에 준하는 저감 시스템 을 장착 해야 한다. 국내 조선 업계 의 앞선 친환경 · 스마트 선박 기술 은 글로벌 시장 에서 중국 을 따돌리고 선두 자리 를 유지할 수 있는 긍정적 인 요인 으로 작용할 전망 이다.

조선 업계 와 철강 업계 의 ‘기술력 시너지’ 도 주목할 만하다. 현대 중공업 그룹 은 포스코 와 함께 친환경 선박 인 LNG 추진 선용 연료 탱크 (모델명 하이 식스) 의 소재 국산화 에 나섰다. 18 만 t 급 LNG 추진 선용 연료 탱크 에 포스코 의 9% 니켈강 을 적용 해 극저온 탱크 의 핵심 소재 를 국산화 하며 안정적인 공급 이 가능 토록 한 것이다 것이다. 포스코 는 IMO 의 새로운 환경 기준 시행 에 앞서 탈황 설비 에 필수적인 고 합금 스테인리스 강 양산 체제 를 갖추고 판매 확대 에 나서고 있다.

현대 중공업 그룹 관계자 는 29 일 “LNG 탱크 의 설계 부터 소재 수급, 제작 까지 전 과정 을 국산화 하는 사례 라는 점 에서 큰 의미 가 있다” 고 말했다.

임세정 기자 fish813@kmib.co.kr


Source link